Korea venture investment coroparation KVIC NewsLetter 2020

November 2020-15호

2020.11.16 발행

KVIC Insight-USA

미국 VC 시장 동향

한국벤처투자 미국사무소 오병섭

펀드 조성

- 운용자산규모가 $100B에 달하는 사모펀드 운용사 Bain Capital이 enterprise tech, cybersecurity 등 기술 기업에 투자하기 위한 전용펀드 ‘Bain Capital Tech Opportunities’를 $1.1B 규모로 조성했다. 홈페이지에 따르면 later-stage(후기단계) 기업의 소수지분을 취득하는 growth capital 투자와 mid-market(중견기업)의 경영권을 취득하는 buyout 투자를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. (출처_[AnalyzeMarkets])

- Box, DocuSign, HubSpot 등 Cloud SaaS 분야 투자 성공사례들로 유명한 Scale Venture Partners가 $500M 타깃으로 7호 펀드를 모집 중이다. 동사는 ‘00년 Bank of America의 VC투자 조직으로 출범한 후, ‘07년 스핀아웃한 이력을 갖고 있다. (출처_[WSJ])

[M&A] Nestle, 가정간편식 구독 스타트업 Freshly를 인수

Nestle가 Freshly를 $1.5B에 인수한다. 2015년 설립된 뉴욕 소재 Freshly는 건강과 맛의 조화를 추구하는 가정간편식을 매주 배달한다. 고객은 별도의 재료 준비 또는 조리과정 없이 오븐 또는 전자레인지만을 이용해 5분 이내에 간편하게 음식을 즐길 수 있다.

Freshly와 다른 접근법으로, 20~30분 수준의 조리시간을 고객에게 요구하는 대표적 밀키트(meal-kit) 기업 Blue Apron의 경우, ‘17.7월 기업공개 당시 $1.9B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지만, 현재 시총은 $100M에도 못 미치고 있다.

Nestle의 보도자료에 따르면, Freshly는 미 본토 48개주에서 매주 백만 개 이상 간편식을 배달하고 있으며, 2020년 매출이 5천억 원($430M)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. 코로나와 재택근무로 인해 미국인들이 간편하면서도 경제적인 식사를 원하게 된 환경이 동사에겐 호재로 작용했다.

Freshly는 VC로부터 누적 $107M 투자를 유치했다. 뉴욕·유럽 소재 White Star Capital이 Series A 투자를 리드했고, Highland Capital Partners, Insight Venture Partners 등이 후속투자에 참여했다. 한편 Nestle도 2018년 Series C 펀딩에 참여해 16% 지분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. Nestle는 2017년 Blue Bottle Coffee를 인수한데 이어 올해 Freshly도 인수하면서 VC가 투자한 트렌디한 식품 서비스·브랜드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보이고 있다.

* 한국벤처투자가 운용하는 ‘해외VC 글로벌펀드’는 Freshly에 투자한 White Star Capital Fund II에 LP로 참여중이다.

출처_[TechCrunch]

[유니콘] 올해 상장한 유니콘 기업들의 IPO Valuation, 최근 5년간 가장 큰 폭으로 증가

스타트업·VC 데이터 플랫폼 Crunchbase가 자체 데이터를 분석하여, 유니콘 기업들의 IPO 실적을 단독 발표했다. 이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상장을 마친 유니콘 기업은 총 25개로, 18년(41개), 19년(33개)의 기록에는 못 미치지만, 이 기업들의 가장 마지막 펀딩 시점의 밸류에이션 (Post Money Last Private Valuation) 대비 IPO 시점의 밸류에이션은 평균 117% 증가하여 호실적을 나타냈다. 비교되는 두 시점 간엔 평균(median) 2년의 시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.

이는 과열 우려도 존재하는 late-stage 투자가 여전히 매력 있음을 보여주는 데이터이며(투자 후 2년 만에 2배 exit 달성 가능), 유니콘의 회수가 원활한 미국 VC시장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로도 해석된다. 다만 Crunchbase의 분석이 IPO 후 시총 변화는 배제한 채, IPO 밸류에이션과 pre-IPO 투자유치 밸류에이션만을 비교한 점은 아쉽다.

한편 ‘20.10월까지 글로벌 전체 연간 신규 유니콘 숫자는 96개로 집계되었다. 2018년엔 172개, 2019년엔 161개의 신규 유니콘이 탄생했다. 전체 유니콘 숫자의 24% 지분을 차지하는 중국에서 올해에는 신규 유니콘 등장이 단 5건에 그친 점이 지표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.

Crunchbase에 따르면 ‘05년 이래 총 850개의 유니콘 기업이 탄생했으며, 이중 220개(25.9%)가 IPO 또는 M&A로 엑싯에 성공했다. 따라서 현역 유니콘 기업은 630개이며, 이 기업들의 투자유치액 총함은 $450B에 달한다. 또한 이 기업들의 기업가치 총액은 $2trillion으로 애플의 현재 시총과 맞먹는다.

출처_[Crunchbase News]